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로나 대출 만기・이자 유예 또 연장…'폭탄 돌리기' 괜찮나
기사입력 2021-01-20 09: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금융위원회가 대출 만기와 이자상환유예 조치를 또 연장할 방침입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올해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전 금융권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등 한시적 금융지원 조치는 연장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금융위가 파악한 이자상환 유예 금액은 1천570억 원, 원금 규모는 4조 7천억 수준.

은 위원장은 "금융권이 감내할 수 있는 정도"라고 밝혔지만, 은행을 중심으로 '폭탄 돌리기'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부실 위험을 높이고 이 부실이 이자 유예가 끝나는 시점에 한꺼번에 터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시중 은행 관계자는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이 이자를 못 낸다는 건 본인 월급을 안 가져갈 정도로 사정이 어렵다는 의미"라며 "어차피 갚아야 할 이자를 미리 갚게 하는 것이 부실을 줄일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금융위는 상환이 곤란한 차주에 대해 은행들이 컨설팅을 통해 자율적으로 채무상환 부담을 줄여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한성원 기자 / hansungwon04@naver.com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