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래퍼가 데려와” 해명에도…트럼프, 백인우월주의자와 만찬 ‘시끌’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과 힙합 가수 예 [AFP = 연합뉴스]
“래퍼 예가 데려왔고 모르는 사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백인 우월론자인 닉 푸엔텐스와 회동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화당 내부에서 비난이 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애사 허친슨 아칸소 주지사는 CNN에 출연해 “국가나 당에 모범이 돼야 할 지도자가 스스로 인정한 인종주의자나 반유대주의자와 만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본다”며 “매우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차기 대선 출마를 검토 중인 허친슨 주지사는 “그것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라면서 “그런 이들을 만날 때 힘을 실어주게 되는데, 피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지 일주일만인 지난 22일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자택에서 닉 푸엔텐스와 유대인 혐오 발언으로 최근 비판받고 있는 힙합 가수 ‘예’(카네이 웨스트)와 만찬을 함께 해 논란을 빚고 있다.

논란이 일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그날 만찬은 예와 예정된 것이었고 푸엔테스와는 모르는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CNN은 만찬 과정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는 푸엔테스가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푸엔테스는 2017년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열린 백인우월주의자 유혈 폭력집회에 참석한 뒤 극우세력 사이에서 명성을 얻었다.

당시 대통령이던 트럼프는 백인 우월주의자들을 편드는 듯한 발언을 해 역풍을 맞기도 했다.

예는 최근 반유대주의 발언으로 각종 광고에서 퇴출당한 상태다.


제임스 코머 공화당 연방 하원의원도 이날 NBC에 출연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누구와 식사를 할지에 대해 더 나은 판단이 필요하다”고 비난했다.

코머 의원은 “나는 푸엔테스는 물론 예와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