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곳곳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반대 시위가 확산되면서 28일 홍콩을 비롯한 아시아 증권 시장이 출렁였다.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미세 조정하겠다고 밝힌 뒤 '시장 개방(리오프닝)'을 기대하는 투자 심리가 시장에 선반영됐으나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쉽게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이날 홍콩 항셍지수는 1만7297.94로 전 거래일보다 1.57% 하락했다.

주말 베이징, 상하이, 난징 등 중국 주요 대도시에서 일어난 시위 여파로 장 초반에는 낙폭이 4%까지 커졌다.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도 각각 전 장보다 0.75%, 0.69% 떨어졌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면서 위안화 가치 역시 하락했다.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설에 지난 15일 1달러당 7.04위안까지 치솟았던 위안화 가치는 2주 만인 28일 7.20위안 선으로 떨어졌다.

CNBC는 "중국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선호가 다시 강해졌다"고 분석했다.


중국 경제 정상화가 요원해지자 수요 감소 전망에 유가도 크게 하락했다.

28일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하루 만에 2.9% 떨어지면서 배럴당 74.02달러를 기록했다.


[이유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