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 AFP·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연방하원에서 다수당을 차지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난 공화당 동료들과 함께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인들은 공화당도 나와 함께 일할 준비가 돼 있기를 기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 “이번 선거에서 미국인들은 앞으로 매일 정쟁이 계속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여러 현안에서 공화당과 타협하는 게 타당할 경우 그럴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공화당이 하원 다수당으로 확정될 경우 차기 하원의장으로 유력한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와 이날 대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