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배하는 시진핑 국가주석/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3 연임이 공식화될 것으로 보이면서 오는 16일에 개막하는 당 대회 이후에도 '제로 코로나'와 같은 현 정책 기조가 바뀔 가능성이 적다는 분석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7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이 당 대회 이후 경제에 부담이 되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하고, 경기 부양을 위해 투자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할 것이란 낙관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스트캐피털 자산운용 설립자인 카린 헌은 "당대회 이후 중국이 다시 실용 노선을 걸으며 경제 성장에 집중할 것이라는 희망적 사고가 많다"면서도 "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적다. (현 기조를) 재고할 정도로 데이터가 정말 끔찍하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정치 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의 중국 애널리스트인 닐 토머스도 "오히려 시 주석이 당을 '공동부유' 등 규제 이슈에 다시 집중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기조 변화의 가능성이 적다고 봤습니다.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가 변덕스러운 외국인 투자자를 만족시키기보단 국내시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면서, 외국 자본 유치가 여전히 공산당의 우선순위에 남아있을지 의문이라고 관측했습니다.

한편 골드만삭스는 지난달 투자노트를 통해 당대회를 '긍정적인 정치 사이클'이라 평가하며 중국 주식 시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 민수정 인턴기저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