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코로나'에 집착하는 중국 정부가 이번에는 자국 내 대표 관광지인 하이난섬을 전격 봉쇄했다.

여름방학을 맞아 섬을 찾은 관광객 8만여명이 발이 묶여 큰 불편을 겪고 있다.


7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하이난성 싼야시는 전날 오전 6시를 기해 전역에 봉쇄령을 내리고 시민들과 외지 관광객들에게 "자택과 숙박시설에서 벗어나지 말고 유전자증폭(PCR) 전수 검사를 받으라"고 지시했다.

대중교통 운행과 시민들의 이동도 제한됐다.


하이난섬 남부 해안 도시 싼야는 고급 리조트와 호텔이 몰린 여행 중심지로, 코로나19 대유행 전에는 중국 관광객뿐만 아니라 한국인을 포함한 외국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이었다.

싼야를 출발하는 항공편의 80% 이상과
싼야에서 출발하는 모든 열차도 취소됐다.

하루 200편 넘는 비행기가 출발하던 싼야 펑황공항은 모든 항공편이 취소됐다.

펑황공항에서는 뒤늦게 항공편이 모두 취소됐다는 사실을 안 관광객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이 취소(중국 항공데이터 제공업체 베리플라이트 자료 참조)됐다.

또 싼야에서 출발하는 모든 열차가 취소됐다.

하이난을 상징하는 초대형 면세점인 싼야국제면세성과 주요 관광지도 일제히 영업을 중단했다.

현재 하이난섬의 다른 도시에서도 노래방 등 상업시설 운영이 중단됐다.


싼야에서는 6일 483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오는 등 최근 일주일간 1000명 가까운 감염자가 발생했다.

당국은 이번 봉쇄 조치가 언제 해제될 것인지 밝히지 않았다.

중국 중앙정부의 방역 규정에 따라 고위험 지역에 머무는 관광객의 경우 7일간 5번의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도시를 떠날 수 있지만, 항공편이 언제 정상화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싼야시 당국은 "기존 호텔 투숙객은 반값에 계속 투숙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지만 일부 호텔은 가격을 올리거나, 투숙객이 기존에 지불했던 할인 가격이 아닌 정가의 50%를 받으면서 관광객의 원성을 샀다.


한편, 이번 조치는 '제로-코로나' 정책으로 중국 경제가 흔들리는 가운데 결정됐다.

중국의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년동기 대비 0.4% 증가하며 0%대에 머물렀다.

봉쇄와 엄격한 방역 조치 반복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영향이 컸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