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이 치솟으면서 경기도로 이동하는 수요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해 서울 평균 집값이 13억원을 돌파하는 등 수요자들의 가격 부담이 커진데다 전세난까지 더해지며 서울 인근으로 이주하는 '탈(脫)서울 현상'이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21일 통계청의 국내인구이동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해(1~11월) 서울에서 경기도로 전입한 인구는 11만5567명으로 전년동기(2020년 1~11) 9만7545명 대비 약 18.48%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강남 지역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강북 지역도 집값이 대폭 오르는 등 자금 부담이 커지면서 비교적 가격이 합리적인 경기 지역으로 이동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안양 어반포레 자연& e편한세상 조감도[사진 = DL이앤씨]
이런 가운데 올해 경기도에서 새 아파트 공급이 잇따를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다음달 경기도 평택시 동삭세교지구 도시개발구역에서 '지제역 푸르지오 엘리아츠'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8층, 9개동 전용 84㎡ 812가구 규모다.

SRT·KTX(계획)·1호선 노선이 정차하는 복합환승역인 평택지제역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삼성전자 평택산업단지가 인접해 직주근접 단지로 손색이 없고 인근에 계획된 지제역세권 개발사업과 평택 브레인시티 등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현대건설은 이날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왕산리 일원에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몬테로이'의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섰다.

이 단지는 총 3개 블록, 지하 4층~지상 최고 29층, 40개동 전용 59~185㎡총 3731가구 규모다.

블록별 가구수는 1블록 1043가구, 2블록 1318가구, 3블록 1370가구다.

3개 블록은 당첨자 발표일이 달라 중복 청약이 가능하며, 중도금 납입 전 전매도 할 수 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안성~구리 구간) 수혜단지로 오포IC(예정)와 모현IC(예정)을 통해 편하게 진출입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오는 25일 '안양 어반포레 자연& e편한세상'의 1순위(해당지역) 청약을 받는다.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9층, 18개동 총 4개 단지 2329가구 중 3개 단지 전용 46~98㎡ 1087가구를 일반에 공급한다.

전용 59㎡A3·C4, 74㎡A3, 84㎡A3는 4베이 판상형 구조로 설계돼 맞통풍이 가능하다.

지하철 1호선 안양역과 명학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이 계획된 금정역도 가깝다.

또 월판선도 인근에서 지날 계획이다.


[김태진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