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는 '제15회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본상 수상자로 김완욱 가톨릭대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교수(사진)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김 교수는 태반 성장인자가 류머티즘 관절염을 일으킨다는 기전을 세계 최초로 발견하는 등 난치병 치료연구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