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우리집 댕댕이 보험…슬개골 탈구 청구 가장 많아
기사입력 2020-12-01 15: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메리츠화재는 1일 국내 첫 장기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인 '펫퍼민트' 출시 2주년을 맞아 반려동물보험 분석자료를 공개했다.

이는 '정확한 의료비 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반려동물의 건강한 삶을 추구한다'는 펫퍼민트의 취지를 담아 출시 1주년이었던 지난해에 이어 2회 째 발표하는 것이다.


이번 통계(2018년 10월~2020년 10월)에 따라 상품 출시 반려견은 약 3만여 마리가 가입했다.

1위는 토이푸들이 꼽혔다.

2019년 4월 출시 이후 약 3000여 마리가 가입한 반려묘의 경우는 코리안 숏헤어가 가장 많았다.


가입지역을 살펴보면 지난해와 비슷하게 서울·수도권의 비중이 약 50%로 가장 높았다.

계약자의 연령대는 반려견의 경우 40대-30대-20대, 반려묘의 경우 30대-20대-40대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건수는 위염·장염(1779건), 외이도염(1677건), 피부염(1437건), 이물섭식(1158건) 순이었다.

특히 지난해 순위에 없던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 지급건수가 817건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다.

이는 가입 1년 후부터 슬개골과 고관절 질환에 대한 보장이 개시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보험금 지급액 또한 슬개골 탈구 관련이 약 5억5000만원으로 가장 컸다.

소형견 양육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보호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질병인 슬개골 탈구의 발생률과 발생액이 실제로도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려묘의 경우는 결막염(99건), 구토(74건), 위염·장염(72건), 피부염(62건), 심근증(54건) 순으로 보험금 지급 건수가 많았다.

지급액수는 위염·장염(1400만원), 심근증(1200만원), 구토(1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과 비교했을 때 반려묘는 심근증, 방광염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심장·비뇨기 관련 질환 비율이 상당히 높았다.


메리츠화재는 출시 2주년을 맞아 가입자들의 자발적인 선의로 모인 기부특약 금액을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특약이란 보험 가입자가 반려견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 시 할인 받는 보험료를 동물보호 관련 기관에 기부하는 특약이다.

1년 전 기부특약 출시 후 가입자는 103명에 이른다.


[이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리츠화재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