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제이미 "코로나19로 외로움이나 우울함이 내 감정 대부분 지배"
기사입력 2020-12-01 14: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지 인턴기자]
가수 제이미(박지민)가 코로나19 유행 이후 우울감을 많이 느낀다고 고백했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비긴어게인'에 공개된 JTBC 예능 '비긴어게인'의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 '오픈마이크'에는 가수 제이미와 니브가 무대에 섰다.


이날 제이미는 미국 가수 키이나 레데의 노래 'EX'를 부르기 전 관객과 이야기를 나눴다.


제이미는 "최근에는 코로나19 때문에 집에만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외로움이나 우울함이 내 감정의 대부분을 지배하고 있다"라고 담담하게 고백했다.

이어 "그러다 사랑에 대해 생각했다.

제가 사랑을 떠올리면서 드는 생각은 행복하지만 때로는 굉장히 외로운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래서 이 'EX'라는 노래가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

'옛' 남자친구, '옛' 연인, '옛' 여자친구. 'EX'라는 단어가 그립고 외로운 단어인 것 같다"라며 곡을 소개했다.

제이미는 특유의 호소력을 발휘하며 노래를 열창했고 관객들은 크게 호응했다.


누리꾼들은 "노래 진짜 잘한다", "이 시기 같이 이겨내요", "덕분에 위로받고 갑니다"라고 반응했다.


한편, 제이미는 지난달 tvN 주말드라마 '스타트업'의 OST '상상한 꿈'을 발매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 유튜브 채널 '비긴어게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