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상금이 3억원" SNS 스타, 직접 강도 잡기에 나서
기사입력 2020-11-28 14: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홍콩 뷰티 인플루언서 크라이 소(25)가 자신의 집에서 도둑질한 강도를 직접 잡기위해 현상금 200만 홍콩달러를 걸었다.


2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24일 홍콩 뷰티 인플루언서 크라이 소의 집에 강도가 침입해 총 360만 홍콩달러(약 5억원) 상당의 물품을 훔쳐 달아났다.


사건은 지난 24일 오전 11시쯤 일어났다.

당시 소는 침실에서 자고 있었고 가사 도우미(45)는 소의 6개월 된 아기와 거실에 있었다.

그러나 갑자기 초인종이 울리고 가사 도우미가 문을 열자 칼을 든 3명의 강도가 집 안으로 들어와 아이를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소는 "뭐든지 가져도 좋으니 아이는 내버려 두라"고 소리쳤지만, 강도들은 소와 가사 도우미, 아들까지 테이프로 묶은 뒤 방에 가두었다.

강도들은 소가 현금이 없다고 하자 그를 폭행하기도 했다.


소는 10개 이상의 디자이너 핸드백, 명품 시계 8개, 3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 등 1000만 홍콩달러 어치의 귀중품을 잃어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명품 가방 10개, 시계 7개, 노트북, 핸드폰 2개 등 도난 물품이 360만 홍콩달러(5억원)어치라고 발표했다.


소는 사건 직후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후 도저히 참을 수 없다며 목격자를 찾기 위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CCTV 동영상과 사진을 올리며 현상금 200만 홍콩달러를 내걸었다.

그러면서 "물건을 훔쳐간 건 작은 일이다.

나는 강도에게 구타당한 내 아기에게 정의를 실현해줄 사람을 찾는다"라고 말했다.


크라이 소는 중국에서 유명 뷰티 인플루언서로 현재 화장품 회사 경영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