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매일 2천명씩 죽는데…미국인 600만명은 비행기 타고 전역으로
기사입력 2020-12-04 12: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 보건 당국이 잇따른 경고에도 불구하고 600만명에 육박하는 미국인들이 추수감사절 항공기 여행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일각에서는 후폭풍이 곧 미국을 강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국 교통안전청(TSA)은 26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 대이동이 시작한 20일부터 엿새 동안 595만여 명이 항공기 여행에 나섰다고 밝혔다.


추수감사절 여행이 코로나19 확산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미국인들은 항공기를 이용해 미국 전역으로 퍼진 이동한 것이다.


TSA의 트위터 공지에 따르면 지난 20일 101만9836명이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한 것을 시작으로 ▲21일 98만4369명 ▲22일 104만7934명 ▲23일 91만7354명 ▲24일 91만2090명 등 매일 90∼100만명이 비행기에 탑승했다.


특히 추수감사절 전날인 25일에는 107만967명이 비행기를 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3월 16일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AP통신은 "추수감사절이 코로나19 확산 불길에 기름을 부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인 수백만 명이 공항과 고속도로로 향했다"며 "집에 머물며 휴일 가족 모임을 자제해달라는 심각한 경고를 무시했다"고 보도했다.


뉴저지발 플로리다행 비행기에 탑승한 시어 주닉은 "모든 위험에도 불구하고 이를 감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추수감사절 대이동에 따른 거대한 후폭풍이 곧 불어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25일 기준 하루 사망자는 2046명으로, 22일 연속 20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왔다.


또 하루 신규 환자는 23일 연속 10만 명대를 기록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현재 사망자 추세를 토대로 앞으로 3주 뒤면 6만명이 추가로 희생될 것으로 보인다며 12월 19일까지 미국의 누적 사망자가 32만10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