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5선 중진 與 이상민 "秋-尹 쓰레기 악취나는 싸움 지겨워…동반 퇴진해야"
기사입력 2020-12-04 10: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5선 중진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너무 지긋지긋하다"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추 장관과 윤 총장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으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뿐만 아니라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돼 더 이상 그 직책 수행이 불가하다"며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4일에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 사이 갈등과 관련해 "사법개혁이나 검찰개혁에 관한 문제도 아니고 그냥 힘겨루기"라며 "국민에겐 지나친 소음"이라고 일갈한 바 있다.


이 의원은 "두 분이 다 퇴진을 하는 것이 우리 국가 운영에 더 이상 피해를 안 줄 거라고 생각된다"며 "그런 차원에서 대통령의 빠른 조치가 좀 필요하다"고 동반퇴진을 촉구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