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피플] 디지털전환, 클라우드에 달려…업무처리 비효율 대폭 개선할것
기사입력 2020-11-24 04: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올해의 정보기술(IT) 트렌드는 클라우드입니다.

기업들은 클라우드를 통해 제품 디자인과 생산, 유통, 마케팅 속도를 놀라울 정도로 높였습니다.

데이터 공유나 업무 프로세스의 비효율성을 현저히 낮춰 기업의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였습니다.

클라우드는 IT 물결 위에 기업들이 잘 흘러갈 수 있도록 돕는 수많은 널빤지 중 하나입니다.

"
김경진 델테크놀로지스 한국총괄사장(사진)은 최근 매일경제와 만나 "기업은 경쟁이 숙명이다.

경쟁에서 이기기 위한 툴로서 채택한 게 클라우드다.

델데크놀로지스가 멀티 클라우드 솔루션을 기반으로 수많은 널빤지를 제공해 기업의 생존 경쟁을 돕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때 IBM, HP 등과 함께 개인용 컴퓨터(PC)의 대명사였던 델은 2016년 세계 1위 데이터 저장장치업체 EMC와 합병한 이후 IT 분야 종합 솔루션 업체로 재도약했다.

주력 사업이던 PC와 클라우드, 데이터 보호, 대형 저장장치(스토리지), 네트워크 장치 등으로 꾸준히 사업을 확장했다.


한국 내 사업도 탄탄하다.

컨설팅 기업 IDC가 집계한 2019년 한국 연간 스토리지(외장형 엔터프라이즈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에서 델은 37%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위 기업과 비교해도 두 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IDC가 한국 시장 집계를 시작한 이후 2004년부터 단 한 번도 1위를 놓친 적이 없다.

압도적인 시장 우위 비결로 2003년 한국EMC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17년째 외국계 지사장을 맡고 있는 그의 추진력이 꼽힌다.


코로나19와 같은 급변 사태에도 델은 오래전부터 준비해온 재택근무 프로그램 덕에 안정적으로 가동됐다.

김 사장은 "최근 미팅의 90%를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델은 이미 2009년부터 직원들의 근무 유연성을 높이기 위해 '커넥티드 워크플레이스(Connected Workplace)'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직원들이 장소와 상관없이 어느 곳에서든 회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라며 "특히 올해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인사부, IT팀, 환경안전보건시설팀 등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원격 근무를 효과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툴과 기술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델은 한국 정부와 공공기관에 없어서는 안 될 사업 파트너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우리나라 시중은행과 제2금융권 대부분이 델 스토리지 시스템을 쓴다.

시스템을 이용하면서 발생하는 모든 애플리케이션(앱) 데이터의 개발과 제조, 유통 등 기반은 델이 담당한다"고 말했다.


델의 솔루션과 같이 완결된 데이터로 처리되는 안정적인 시스템에서는 △업무 유연성이 높아지고 △속도가 빨라져서 △많은 일을 할 수 있게 된다.

김 사장은 "기업의 모든 생산과 판매 활동이 수작업으로 이뤄지던 과거에서 벗어나 현재는 클라우드에서 앱이 구동되면서 많은 일이 속도감 있게 처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은행 창구에서 1~2시간 걸리던 일이 이제는 모바일로 1분이면 할 수 있게 됐다.

남는 시간에 다른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효율성"이라고 말했다.


최장수 외국계 지사장을 맡은 비결로는 '했던 일도 잊어버리고 새로 시작하자는 태도'가 바탕이 됐다고 소회했다.

김 사장은 "작년까지 했던 것 다 잊어버리고 시작하자는 것이다.

IT 트렌드는 새로운 기술로 넘쳐나 속도가 빠르고 달라지는 고객들에 따라 목표도 매년 바뀐다"고 강조했다.

그는 "매년 새로운 회사에 취임한 것처럼 일했던 게 비결"이라고 밝혔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자인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