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극적 역전승’ 성남, K리그1 잔류…부산, 1년 만에 강등
기사입력 2020-11-11 13: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성남FC가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K리그1에 잔류했다.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는 올해도 예외가 아니었다.


성남은 31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2020 K리그 파이널B 27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성남은 27경기 7승 7무 13패 승점 28로 10위로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반면 부산은 27경기 7승 6무 14패 승점 25로 최하위에 머물면서 K리그2로 강등됐다.


성남FC가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K리그1에 잔류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선제골은 부산이 넣었다.

이동준이 기가 막힌 발리슛으로 성남이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후반 20분 성남은 홍시후가 멋진 왼발 터닝슛으로 부산의 골문을 갈랐다.

이는 홍시후의 리그 데뷔골이다.


이어 성남은 후반 33분 프리킥 상황에서 마상훈이 홍시후의 컷백을 감각적인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부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으나 VAR를 통해 골로 인정됐다.

이렇게 성남은 2-1로 경기를 가져갔다.


인천은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전반 32분 아길라르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뒀다.

수원 삼성은 원정에서 강원 FC를 2-1로 승리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