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 ‘언니한텐’ 이슬예나PD “펭수로 100매출, 인센티브 NO”→ 고유진, 소개팅zero 고민
기사입력 2020-10-29 22: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언니한텐 말해도 돼’ 펭수를 탄생시킨 이슬예나 PD가 출연했다.


29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직장인들의 대통령’ 펭수를 탄생시킨 이슬예나 PD가 스페셜 찐언니로 나선 가운데, 밴드 ‘플라워’의 보컬 고유진이 남자 연예인 첫 주자로 ‘언니들’을 찾아와 소개팅 제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출연한 이슬예나 PD는 EBS ‘자이언트 펭TV’를 연출한 ‘펭수 엄마’. 국민적 인기로 펭수는 100억 매출을 기록해서 EBS의 효자 캐릭터로 자리잡고 이에 이PD는 어린이 프로그램의 PD로서는 최초로 ‘올해의 PD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지혜는 이PD의 등장에 “펭수를 정말 좋아한다.

너무 귀엽고 못 하는 게 없더라. 최근 나훈아의 ‘테스형’을 부르는 걸 보고 쓰러질 뻔했다”고 팬심을 밝혔다.


이에 김원희 역시 “신기한 게 EBS 사장님 이름을 막 부르더라. PD가 따로 시킨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PD는 “시킨 건 아니고 펭수랑 처음 콘텐츠 회의를 할 때 ‘넌 남극에서 온 10살 펭귄이니까 한국 사회를 얼마나 알겠냐. 누굴 만나더라도 평등하게 대화해라. 당당한 펭귄의 모습을 보여주라고 주문했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그는 김명중 사장님 이름까지 부를 줄은 몰랐다고 밝혀 웃음을 샀다.


이어서 “펭수가 히트 칠 거라고 생각했냐”는 질문에는 “EBS 기존 컬러랑 달라서 고민이 많았다.

선배님들이 많이 응원해줘서 내심 기대는 했다.

그래도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그러면 100억 매출에 대한 인센티브는 받았을지 궁금증이 모아졌다.

이에 이PD는 “아직 못 받았다”고 말하자 이영자는 “SBS로 옮기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펭수가 온라인 출연으로 이PD에 대한 서운함을 표현하기도. 이PD가 책임PD로 승진하게 되면서 얼굴을 보기 힘들어졌다는 것. 이에 대해 이PD는 “펭수가 내가 없는 데서 더 잘하는 것 같다”고 해명하자, 펭수는 “비겁한 변명이다”라고 티격태격 닮은꼴 케미로 폭소를 안겼다.


그런가 하면, 그룹 ’플라워‘의 보컬 고유진이 ’소개팅 성공률 0%‘ 고민을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그는 "45세가 됐는데 소개팅 성공률이 0%"라며 "나이가 있다 보니 결혼을 생각해지 않나. 그래서 시작이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상형을 묻자 그는 "예의 바른 사람이면 좋겠고 30대 초중반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후 MC들과 가상 소개팅을 해본 고유진은 "너무 많은 질문을 한다", "너무 과한 칭찬을 한다" 등의 지적을 받았고 이에 고유진은 "난 유머러스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수소문한 끝에 고유진과 소개팅을 실제로 했던 한 여성과 전화 연결돼 "전혀 그렇지 않다.

그냥 착하다"라고 고유진의 실체를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에 김원희는 “인연은 꼭 있다.

서두르지 마라”고 조언했고, 오수진 변호사도 플라워의 찐팬을 밝히면서 좋은 인연을 만날 거라고 고유진을 응원해 훈훈함을 안겼다.


앞서 사연으로는 데이트 폭력 피해녀의 이야기에 찐언니들은 한목소리로 격분, 헤어지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이영자는 “내 권리는 내가 지킨다는 거다.

이런 프로가 한층 더 생겨야 한다.

권리를 권리인 줄 모르고 사는 사람이 많다”고 했고, 이지혜는 “단호하게 무조건 헤어지라”고 사연자에게 말했다.

또한 이영자는 “비슷한 처지의 친구들 잊지 마라. 1366번”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남친의 과거로 결혼을 고민하는 사연에 대해서도 사기결혼이 의심되는 만큼, 모두 만남을 포기할 것을 조언했고, 앞선 방송에 사연을 보냈던 의뢰인이 “피해 당한 분들이 용기를 냈으면 좋겠다”라고 찐언니들의 조언과 시청자의 응원에 감사를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