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레이더P] ‘라스`가 결집시킨 여권 지지층…리얼미터 조사, 국민의힘과 격차 벌려
기사입력 2020-11-02 11: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과 지지율 격차를 오차범위 밖으로 벌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으로 민주당 지지층이 결집한 덕분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와 조사의뢰자 YTN에서 지난 19~23일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민주당 지지율이 전주보다 2.9%포인트 오른 35.1%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지난주 3.4%포인트 급락했지만 단 한 주만에 반등한 수치다.

민주당 지지도는 충청권, 서울, 20대, 진보층에서 상승폭이 컸다.


반면 국민의힘은 2.3%포인트 내린 27.3%를 기록해 양당 지지율 격차는 7.8%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이 밖에도 열린민주당 7.1%, 국민의당 6.8%, 정의당 5.4%, 기본소득당 0.8%가 뒤를 이었다.

무당층은 1.4%포인트 늘어난 15.0%였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를 통해 라임·옵티머스 사건 관련 '야권 연루' '검찰 비위' 등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면서 여권이 검찰 개혁을 고리로 결집한 것이 상승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리얼미터의 설명이다.


한편 리얼미터가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방안을 두고 지난 23일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특별검사를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43.6%, '공수처 출범을 서둘러야 한다'는 응답이 38.9%로 각각 집계됐다.

지지하는 정당과 이념 성향별로 응답은 갈렸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85.9%가 '특검 추진'을 택한 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68.4%가 '공수처 출범'을 지지했다.

정당 및 대통령 지지율 조사는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1.9%포인트, 응답률은 4.7%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모빌리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