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바이든 비교적 절제된 2차 토론, 승자는 `음소거버튼`
기사입력 2020-10-30 16: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2차 TV토론에 나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는 각종 현안마다 정면 충돌했다.


하지만 말 끊기와 막말로 얼룩졌던 1차 토론과 비교하면 절제된 모습이였다.


미국 언론들은 이날 TV토론에 대해 이처럼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말 끼어들기가 사라지자 바이든 후보도 1차 토론과 비교해 한결 감정을 누그러뜨린 모습으로 토론에 임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마지막 토론에서 (1차 토론 때보다는) 훨씬 더 정중했다"고 보도했고,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첫 대선 토론보다 트럼프 대통령이 절제된 어조를 보였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코로나19 사태와 경제 위기 문제를 놓고 충돌했지만, 첫 번째 토론과 비교하면 분명히 더 질서정연한 논쟁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칼럼니스트들의 실시간 평가 코너를 통해 2차 토론의 승자는 음소거 버튼이라고 보도했다.


제임스 다우니 칼럼니스트는 "오늘 밤의 최대 승자는 음소거 버튼이다.

앞으로 다른 토론에서도 도입이 되지 않는다면 놀랍게 될 것"이라고 촌평했고, 크리스 레인 칼럼니스트도 "음소거 버튼이 (토론 과열을) 억제하는데 주요한 효과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AP통신은 "음소거 버튼 때문이었는지, 1차 토론 비판을 의식해서인지 두 사람은 끼어들기를 거의 하지 않았다"며 "두 후보는 상대 답변에 못마땅한 듯 고개를 가로젓기도 했지만, 음소거 상태에서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