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학폭 가해 인정 박경...추락한 뇌섹남 이미지 “사과에도 싸늘한 대중들의 시선" [전문]
기사입력 2020-09-30 13: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박경 인스타그램
[매일경제TV] 그룹 블락비 출신 박경이 과거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대중들의 싸늘한 반응빈다.

박경은 어제(29일) 자신의 SNS에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어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며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하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라고 거듭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28일 박경과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던 A씨가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박경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박경은 같이 어울려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 박경은 약한 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다.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보다는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들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며 욕과 술, 담배를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어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라고 글을 올린 이유를 설명하며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와 학교 다닐 때 덩치 큰 일진 친구를 믿고 돈 뺏고 괴롭히는 모습이 오버랩 되며 내가 받았던 피해들이 떠올랐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2011년 블락비로 데뷔한 박경은 그룹 활동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뇌섹남' 이미지까지 갖추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마자 학교 폭력 가해자임을 바로 인정했지만, 실망한 대중들의 시선은 싸늘해지고 있습니다.

▶ 다음은 박경 입장글 전문.

안녕하세요 박경입니다.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것 밖에 모르던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습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습니다.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습니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습니다.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는 바쁘게 살고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수 없다는걸 알고있습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씁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 김솔 인턴기자 / mkks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