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홈술하기 딱좋은 추석 연휴, 적당히 마시고 운전대는 잡지 마세요…홈추족들 `술 선물 세트` 판매량 급증
기사입력 2020-09-29 11: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올해 추석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주류 선물 세트를 구매한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집에서 추석을 보내는 '홈추족'들이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집에서 가족들과 즐길 수 있는 술 선물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주로 해외 여행을 다녀오며 면세점에서 구입해 왔던 와인이나 위스키 등 고급 주류들도 면세점 구입이 어려워지면서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서 구입해 선물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와 홈플러스의 추석 선물 세트 가운데 주류 선물 세트 판매량이 전년대비 평균 20% 가량 상승했다.

지난해 추석 선물 세트 예약판매기간과 비교한 수치다.


현재 주류는 비대면 판매가 불가능한(전통주 제외) 품목이어서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구입할 수 있다.

오프라인 유통채널들은 추석 대목을 앞두고 주류 선물 세트 판매에 열을 올려왔다.

실제로 이마트와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들은 추석 선물 세트 코너에 와인과 위스키 등 고가의 술들과 칵테일 등 각종 '주류 세트'를 배치해놓고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마트의 올 추석 선물 세트 예약판매 기간(8월 13일~9월 24일)의 전년 동기간 대비 주류 선물 세트 매출 실적을 살펴보면, 양주가 22.8%, 와인이 17.8% 증가했다.

특히 고가의 양주와 와인 판매가 늘어나면서 10만원이상 20만원 미만 주류 선물세트는 13.5%, 20만원 이상 주류 선물 세트는 90.9% 매출이 늘었다.


앞서 이마트는 올 추석에 프리미엄 와인 판매에 집중해 세계적인 명가 와이너리 와인을 새롭게 기획하는 등 10만원대 이상 와인 물량을 지난해 추석 대비 20% 늘렸다.

'라라라'라는 애칭을 가진 이기갈 와인 3종 '라 랑돈느 2016' '라 뛰르끄 2016' '라 믈린 2016' 3종을 각 79만원에 각 12병 한정 판매하고 있다.


홈플러스 역시 올해 추석선물세트 예약 기간 내 주류 선물 세트 판매량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에 육박하는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추석을 맞아 봄베이사파이어, 호세꾸엘보, 예거마이스터, 스미노프, 단즈카, 앱솔루트 등 인기 주류 10종을 선물세트로 내놨다.

기존 단품과 동일한 2만~4만원대 가격에 개성 넘치는 디자인의 전용잔과 패키지가 더해진 세트로 2030세대를 중심으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해당 품목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0% 신장했다.


와인, 위스키 등 전통적으로 인기가 높은 주류 선물 세트도 잘 나간다.

와인 선물 세트 중에선 칠레 1위 와이너리 콘차이토르의 월드 베스트 아이템인 '까시에로카베르네소비뇽'이 특히 인기다.

또 국내 21년 이상의 프리스티지급 위스키 판매 부동의 1위로 최고급 위스키의 대명사 '로얄살루트'와 '하이트진로 일품진로1924'도 베스트 셀러라는 설명이다.


올해는 특히 편의점에서의 주류 선물세트 판매가 두 배 가량 늘어나는 등 눈에 띄는 매출 증가를 이뤘다.

편의점들 역시 올 추석 처음으로 각종 주류 선물세트를 내놓으며 혼술족, 홈추족들을 위한 마케팅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CU는 이번 추석에 홈술족을 위한 50여 가지 주류 선물세트를 내놨다.

CU는 세계 3대 싱글몰트 위스키, 전세계적으로 소량만 유통되는 컬트와인, 1.5ℓ 대용량의 매그넘 와인 등 프리미엄 주류 라인을 확대했다.

CU의 주류 세트는 추석 일주일 전까지 전년 동일 판매기간 대비 매출신장률이 99%(약 2배)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에서 미리 구입하지 못한 고객들의 발길이 편의점으로 돌려지면서 지난 한 주간(9월 21일~9월 24일) 주류 세트 판매량이 양주는 20.4%, 와인은 25.8%나 급증했다.


GS25는 추석 선물 세트로 한정수량 판매한 600만원 짜리 '보르도 5대 샤또 세트'가 지난 25일 완판되는 기록을 세웠다.

편의점의 프리미엄 와인세트가 완판되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이외에도 GS25는 맥주와 소주, 전통주 세트들은 지난 한 주간(9월 21일~9월 24일) 판매량이 전년 대비 20% 가량 상승했으며 와인 세트는 50%나 늘었다고 밝혔다.


또 GS25는 추석 명절을 맞아 수제맥주6입 세트를 특가로 판매한다.

GS25가 랜드마크 시리즈로 기획한 수제맥주인 △광화문 △제주백록담 △경복궁 △성산일출봉 △남산 등 수제 맥주 5종과 아크페일에이캔 1종으로 구성됐다.

6만개 한정 수량으로 기획된 1만5000원짜리 수제맥주 6입 세트는 주문 첫 날 전국 가맹점의 주문 요청이 몰려 80% 이상의 물량이 소진됐다.


[김효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트진로 #이마트 #디자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