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아침마당` 김미화 "남편 윤승호, 매일 도시락 싸줘"
기사입력 2020-09-29 08: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아침마당’ 김미화가 남편 윤승호가 매일 도시락을 싸준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김미화 윤승호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미화는 2007년 윤승호 교수와 재혼했다.


김미화 윤승호 부부는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

김미화는 MC들의 질문에 “평상시에 그렇게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미화는 최근 안산문화재단 대표가 됐다.

김미화는 “후배들의 마중물이 되고 싶어서 지원했는데, 그쪽에서도 김미화 맞나 긴가민가하면서 뽑아줬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윤승호는 “외조하고 있다.

도시락을 싸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미화는 “남편이 도시락을 늘 싸준다.

하루도 안 빠지고 해준다”며 자랑했다.


윤승호는 “제가 만드는 건 아니다.

동네 아낙들이 준다”고 설명했다.

김미화는 “우리 동네가 좋다.

취직했다고 하니까 동네 분들이 콩자반이랑 밑반찬을 해주셨다.

그걸 남편이 소분해서 싸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