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달님은 영창으로" 국민의힘 한가위 현수막 `논란`
기사입력 2020-09-29 10: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민의힘 대전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가 지역구에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담긴 추석 인사 현수막을 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김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수막 사진을 지난 26일 올렸다.


그는 사진과 함께 "오늘 밤부터 지역구 전역에 게첩 되는 현수막"이라고 소개하면서 "가재·붕어·개구리도 모두 행복한 명절 보내시길"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용이 되지 않아도 개천에서 붕어·개구리·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고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012년 트위터에 쓴 글을 인용한 추석 인사다.


현재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는 '모차르트의 자장가'의 가사 중 일부다.


모차르트의 노래 가사의 영창(映窓)은 창문을 뜻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을 지칭하는 '달님'이 군부대 감옥을 의미하는 영창(營倉)과 함께 사용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동음이의어 때문에 '문 대통령을 감옥으로'라고 해석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다분히 악의적이다", "국가원수 모독이다", "자장가를 왜 추석에 쓰냐"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거세지자 김 위원장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슨 국가원수 모독이냐"며 "오버들 하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상상력들도 풍부하셔라"라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흥분하신 대깨문(문 대통령 극성 지자자)들에게 두 번 사과하면 저도 '계몽 군주'되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 군주'라고 표현한 것을 비꼰 것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18년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대전광역시의 회 시의원에 당선됐지만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공천자금 의혹을 폭로한 뒤 제명됐다.


이후 야당으로 당적을 옮겨 지난 4·15총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