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택배기사 4천여 명, 21일부터 파업…추석 배송 차질 우려
기사입력 2020-09-18 09: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일부 택배 기사들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전국 택배기사 4천여 명이 오는 21일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어제(17일)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택배 노동자들은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면서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추석 배송 차질을 막기 위해 택배사들과 논의를 거쳐 다음 달 16일까지 허브·서브 터미널에 하루 1만여 명의 분류작업 인력을 추가하는 등의 대책을 내놨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