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與 설훈, `秋 옹호`에 양심까지 걸었다…"뭔 짓거리냐, 양심 걸고 특혜 아냐"
기사입력 2020-09-23 14: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한 야당의 집중 공세에 "양심을 걸고 봐도 (서모씨에게) 특혜를 준 게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하태경 국민의힘의 서 모씨 군 특혜 의혹에 대한 질의가 끝나자 "추 장관 아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다양하게 보는 국민의 시각이 있다"며 "똑같은 사안인데 백(白)을 흑(黑)으로 만들려는 짓거리"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이어 설 의원은 "아무리 살펴봐도 (서모씨에게) 특혜를 준 게 아니다"라며 "덮어씌우기 하는 상황이라고 밖엔 볼 수 없다.

지금 상황에 대한 양심에서 나오는 얘기다.

더 이상은 (서 모씨와 관련한) 할 얘기가 없다"고 했다.


앞서 하 의원은 이날 서 후보자를 향해 서모씨를 둘러싼 군 복무 특혜 논란과 관련해 "특혜인가 아닌가"라고 쏘아 붙이며 "후보자 답변 결의에 따라 국민들이 (후보자를) 판단할 것이다.

권력자에게 잘못 보여도 국민들이 박수쳐주면 장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하 의원은 서 후보자의 "지금 그 부분은 검찰 조사를 지켜봐야 한다.

저는 제 소신껏 얘기를 하고 있다"는 답변에 "오늘 (후보자의 답변을 보니) 낙제하겠다", "알보고니 똑같은 사람이다.

눈치만 보는 사람이다", "장관이 되겠다는 사람이 이 자리에 와서 모든 국민이 원하는 답변 준비도 안했다" 등 질타하기도 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혜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