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니콜라는 사기" 보고서 나와…니콜라·GM 주가 급락
기사입력 2020-09-18 15: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제2의 테슬라'로 주목받고 있는 미국의 전기 수소차 업체 니콜라는 사기라고 주장하는 보고서가 나와 10일(현지시간) 미국 증시가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니콜라 주가는 11.33% 떨어진데다가 최근 니콜라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은 제너럴모터스(GM)도 5.57% 하락 마감했다.


'힌덴버그 리서치'라는 금융 분석 업체는 보고서를 통해 "니콜라는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트레버 밀턴의 수십가지 거짓말을 기반으로 세워진 사기 사례"라며 "밀턴이 적잖은 거짓말로 대형 자동차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맺어왔음을 보여줄 충분한 증거를 모았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면 니콜라는 도로 위를 빠르게 달리는 트럭 영상을 찍기 위해 트럭을 언덕 위에 견인했다가 굴러 내려오는 모습을 촬영했고, 밀턴은 경쟁사들에 비해 수소 비용을 81%까지 감축했다고 주장했지만 니콜라는 수소를 생산한 적도 없다는 지적이다.


이에 니콜라는 공매도 업자의 시세 조종 행위라고 비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창업자 밀턴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일방적인 거짓 주장"이라며 "이를 반박할 상세한 보고서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니콜라 지분 11%를 취득하고 제휴관계를 맺은 GM측은 입장문을 통해 "우리는 협력을 통해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니콜라는 '제2의 테슬라'로 불리는 수소·전기 트럭 개발 스타트업으로, 지난 6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하는 방식으로 나스닥 시장에 상장됐다.


국내에서는 한화에너지와 한화종합화학이 2018년 11월 총 1억달러를 이 업체에 투자해 니콜라 주가에 따라 한동안 한화 등 한화그룹 계열사 주가가 함께 출렁이면서 더욱 큰 주목을 받았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