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부부’ 이무생, 피곤해 보이는 김희애에게 관심 보이며 ‘인연 시작’
기사입력 2020-04-11 00: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부부의 세계’ 이무생이 김희애와 첫 인사를 했다.


10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새로 부임한 김윤기(이무생 분)가 지선우(김희애 분)에게 관심을 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병원에 신경정신과 전문의로 김윤기가 새로 부임해왔고 선우와 첫 만남을 가지며 악수를 했다.

명숙(채국희 분)은 선우에게 “애 없는 싱글남”이라고 이혼남이라는 정보를 줬다.


다음날, 윤기는 출근하는 선우를 보고 반색했다.

그는 “수면이 부족하신가 보다.

눈이 많이 충혈됐다”라고 관심을 드러냈다.


이에 선우는 “완벽한 수면이 부족한 워킹맘”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윤기는 “완벽주의를 버려야 인생이 행복하다”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던졌다.

때마침 명숙은 선우를 뒤쫒아 출근하는 윤기의 모습을 보게 됐다.


이후 윤기는 진료실로 향하는 선우를 붙잡고 “제가 이곳에 오면서 원장님과 약속한 게 있다.

직원들 정신건강만큼은 책임지기로 했다.

혹여 불쾌했다면 죄송하다”라고 앞서 했던 관심이 오해를 살까 우려를 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