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스피, 美재정부양책 표결 지연 가능성에 약세 출발
기사입력 2020-03-26 09: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미지 출처 = iStockphoto]
코스피가 미국의 대규모 재정부양책 표결 지연 가능성에 약세로 출발하며 1700선을 하루만에 내줬다.


26일 오전 9시 7분 현재 코스피는 전일 대비 12.79포인트(0.75%) 내린 1691.97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24~25일 코스피는 강한 반등세를 보였다.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무제한 양적완화에 나서는 동시에 우량 회사채 시장에도 돈을 넣겠다고 밝힌 영향이다.

이에 더해 전일 장 막판에는 미국 정치권이 2조달러에 달하는 재정부양책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상승 탄력이 강해지며 1700선을 회복했다.


간밤에 뉴욕증시도 재정부양책 시행에 대한 기대감으로 강하게 상승하다 장 막판 상승분을 반납하며 혼조세로 마감됐다.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공화당 일부 의원들이 실업 보험강화에 대한 반대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부양책을 보류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놨다.


실업보험 강화가 안 될 경우 해고 금지 등 기업에 대한 지원 조건을 더 강화할 때까지 법안 통과를 보류하겠다는 것이다.


CNBC는 샌더스 의원 발언이 전해지면서 주요 지수가 장 마감 직전 가파르게 반락했다고 전했다.

다우지수는 1000포인트 이상 올랐던 데서 상승 폭을 절반가량 반납했고, 나스닥은 하락 반전했다.


이날 코스피에서 주요 업종은 대체로 하락세다.

섬유·의복, 의료정밀, 종이·목재 등은 오르지만, 은행, 전기가스업, 운송장비, 화학, 철강·금속, 보험, 유통업 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빠지고 있다.


투자 주체 별로는 개인이 691억원어치 주식을 사는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0억원어치와 621억원어치를 팔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는 570억원 매도 우위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선 엔씨소프트만 오르고 있다.

하락 종목 중에서는 현대모비스, LG화학, POSCO, 삼성SDI, 삼성물산 등이 2% 넘는 낙폭을 기록 중이다.


이날 코스피에서는 264개 종목이 오르고 544개 종목이 내리고 있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1.53포인트(0.305) 내린 504.15를 기록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CO #삼성SDI #현대모비스 #삼성물산 #엔씨소프트 #LG화학 #모비스 #대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