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경기개선 기대감 커지고, 부동산 과열 고려…韓銀 기준금리 또 동결
기사입력 2020-01-17 20: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경기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미·중 무역분쟁 합의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줄어든 데다 고강도 규제로 집값 잡기에 나선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엇박자를 피하기 위한 선택이라는 분석도 있다.


17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올해 첫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 동결이다.

앞서 지난해 7월과 10월 두 차례 금리 인하로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다.

이주열 한은 총재(사진)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으로 대외 여건 불확실성이 다소 완화되고 있는 만큼 향후 경기 흐름을 지켜볼 필요가 있고 금융 안정 측면을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어 금리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건설 투자와 수출은 감소를 지속하고 있지만 설비 투자가 소폭 증가하고 소비 증가세가 확대된 것을 두고 낙관적인 기대를 표시한 것이다.


이날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에서도 현재 경기에 대해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완만히 증가하는 가운데 설비 투자도 점차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최근 두 달 연속 '성장 제약'이라는 표현을 썼던 수출과 건설 투자에 대해 '조정 국면'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2%대 초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 내외로 지난해 11월 전망과 부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성장률은 한은 전망 기준 2.0%였고, 물가상승률은 0.4%를 기록했다.

올해 경기가 나아질 거라는 전망을 다시 확인한 것이다.


이 때문에 시장에선 금리 동결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기도 하지만 낮은 경제성장과 물가상승률을 고려해 한은이 통화 완화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연내 추가로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이번 금통위에서도 조동철·신인석 위원이 금리 인하를 주장하는 소수의견을 냈다.


정부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부동산 가격도 변수다.

이 총재는 "완화적 금융은 주택 수요를 높이는 측면이 있다"며 금리와 집값의 연관성을 인정했다.

다만 "주택 가격을 결정하는 것은 여러 요인이 작용하고 있다"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통화정책 완화 기조와 상충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송민근 기자 /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