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소리,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특별상 "채찍 전 당근같아"
기사입력 2019-12-16 18: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문소리가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특별상을 받았다.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2019 여성영화인축제’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문소리가 사회를 맡았다.


문소리는 여성영화인모임 초창기부터 다양한 활동에 참여, 여성영화인의 권익과 처우에 대한 목소리를 낸 점을 인정받아 특별상을 품에 안았다.


문소리는 “채찍 전에 당근 같은 느낌이다.

일꾼이 필요하신 것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이 상을 어떻게 갚아드려야 하는지 걱정이 앞선다.

20회를 맞이하는 여성영화인 축제에서 특별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 장준환 감독을 언급하며 “집에 있는 남성 영화인에게 축하해줘야 하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가사와 육아로 동탄에서 응원하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집에 계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문소리는 “예전 영상 보니까 많은 감독님도 와계신 영상을 봤다.

앞으로 10년, 20년도 이 자리에 여러 성의 영화인들이 다 같이 함께하는 축제가 되길 바란다.

특별한 상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20년을 맞이한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시상식은 매해 가장 뛰어난 성과와 전문성, 활발한 활동을 보여준 여성영화인들에게 상을 수여했다.

올해 수상자는 2018년 11월 5일부터 2019년 11월 6일까지의 개봉작을 대상으로 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