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中 흑사병 환자 1명 추가 확진…"이번엔 림프절 흑사병"
기사입력 2019-11-17 21:3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중국 네이멍구에서 흑사병 환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중국 베이징 시내 병원에서 환자 두 명이 흑사병 확진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지 나흘 만이다.


17일 네이멍구 시린궈러 보건당국에 따르면 중국인 A씨(55)는 림프절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미 페스트 확진 판정을 받은 두 환자와 거주지가 시린궈러로 동일하다.

다만 두 환자는 A씨와 달리 폐 흑사병을 진단받았다.

보건당국은 "아직 앞서 확진받은 두 환자와 이번 환자 간에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A씨는 네이멍구 우란차부 소재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5일 시린궈러 소재 한 채석장에서 야생 토끼를 잡아 먹고 발열 증세를 반복적으로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지금까지 A씨와 접촉한 사람은 28명이고, 이들은 모두 격리돼 관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흑사병으로 숨진 사례가 2014년 3건 있었으며 2016년, 2017년, 2019년에 각각 있었다.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