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수미네 반찬` 김수미, 임현식X김용건X전인권에 "나 후배 아니고 선생님이다"
기사입력 2019-09-18 20: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수미네 반찬' 김수미가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에 선서를 요구했다.


1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서는 할배 특집이 시작했다.


이날 김수미는 "혼자 된 할머니들은 뭘 하든 잡숴요. 근데 홀애비들은 못 먹어, 안 먹어, 굶어. 그래서 한 달 4주 동안 할배 특집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이 등장했다.

세 사람이 순서대로 인사를 마치자 김수미는 "나 4주 동안은 후배 아닙니다.

선생님이에요"라고 못 박았다.


뿐만 아니라 김수미는 임현식, 김용건, 전인권에게 선서를 요구하며 손을 들라고 시켰다.

김수미가 "첫 번째 선후배 없다.

두 번째 무조건 선생님이다"라고 선창하자, 게스트들이 따라 선서했다.


이에 김용건이 "시작부터 좀 살벌한 것 같다"고 말하자, 김수미는 "선생님 말씀 안 들으면 퇴학이다"라고 못 박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