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추석 연휴 첫날 흐리고 비…"귀성길 교통안전 주의해야"
기사입력 2019-09-12 16: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을 포함한 일부 지역에는 밤까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은 서해상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흐리고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 경상도는 밤까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날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 경상도는 5㎜ 안팎이고 경기 북부는 5∼20㎜다.


동해 남부 먼바다, 남해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 등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이들 해역에서는 13일 오전까지 강한 바람이 불고 2∼4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여객선을 이용하는 귀성객들은 미리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주문했다.


추석 당일인 13일은 전국이 동해상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겠다.


특히 오전 0∼9시에는 내륙 지방은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가 1㎞에 못 미치는 곳이 있고 강원 산지는 동풍으로 낮은 구름이 끼어 가시거리가 200m도 안 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귀성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