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MK현장]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역동적 사실적 청춘 로맨스
기사입력 2019-08-20 13: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가람-김소현-송강-이나정 감독.(왼쪽부터).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의 역동적이고 사실적인 독특한 로맨스가 온다.


20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나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이 참석했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인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를 담고 있다.


‘눈길’ ‘쌈, 마이웨이’의 이나정 감독의 연출을 맡았다.

이나정 감독은 “어렸을 때 천계영 작가님 만화를 많이 봤다.

천계영 작가님 작품에 대한 믿음과 팬심이 있었다.

보통 순정만화라고 하는데 원작 웹툰이 밝은 내용만 있는 게 아니라 진지한 면도 있고 좋아하는 감정을 깊이 있게 다뤘다.

하이틴 청춘물이라기보다 깊이 있게 주인공의 사랑과 청춘을 닮을 수 있어서 다양한 삶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어플을 만들어야 하니까 처음에 어려웠다.

주인공들이 봤을 때 감정이 깨지지 않고 진짜 같았으면 좋겠고 설?�만�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만화는 풋풋하고 설레고 단정한다면 드라마는 역동적이고 거칠고 사실적으로 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정가람-김소현-송강. 사진|강영국 기자

‘좋아하면 울리는’은 차세대 로맨스 여신 김소현, 라이징 스타 정가람과 송강이 삼각 로맨스를 펼친다.

김소현은 선오와 혜영의 마음을 흔드는 조조로 분했다.

선오의 12년 지기 친구이자 조조를 짝사랑하는 혜영은 정가람이, 여심을 울리는 인기남 선오는 송강이 연기한다.


이나정 감독은 ‘좋아하면 울리는’의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내며 “외모적인 싱크로율도 높지만 풍부하게 연기력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조조가 밝지만 상처도 있고 설레는 순간부터 이별하는 순간까지 표현해야 한다.

생각하고 캐스팅 만큼 나이에 맞지 않는 풍부한 연기력을 보여줬다”며 김소현을 칭찬했다.


이어 “정가람은 900명 넘게 오디션을 봤지만 눈빛이 이십 대 배우같지 않고 서정적이 맑고 따뜻하다.

송강은 1차 오디션에는 모델이나 아이돌도 많이 오디션을 봤다.

모델이나 오디션인 줄 알았는데, 어렸을 때부터 연기자를 보고 달려왔다.

매 오디션마다 변하더라. 시크했다가 밝았다가 차가웠다가 자신감이 넘치고 해맑은 느낌이 있었고 다양한 모습을 봤다”고 설명했다.


이나정 감독. 사진|강영국 기자

김소현 정가람 송강은 원작 팬이었다고 밝혔다.

김소현은 캐릭터와 닮은 점을 묻자 “조조와 닮았다고 생각하는 건 저에 대한 이미지가 차분하고 조용하고 어두운 이미지로 생각하는 부분이 있다.

힘들고 슬프고 우울한 역할을 많이 했다.

그런 모습도 있지만 굉장히 단단하고 강한 내면이 있다.

조조가 언뜻 보기엔 약해 보이고 보호해줘야 할 것 같지만 단단함이 있다.

그 단단함을 표현하는 건 수월했다”고 답했다.


정가람은 “밝아보지지만 아픔과 걱정이 있다.

저도 그렇지만 혜영이처럼 밝고 긍정적이고 앓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저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송강은 “선오가 행동은 자기 멋대로고 하지만 자기 의사 표현을 잘 안 하는 게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나정 감독은 시즌2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그는 “시즌1이 반응 좋으면 시즌2가 제작되지 않겠나. 시즌1의 반응에 따라 다를 것 같다.

시즌1은 고등학교 시절이 반이 나오고, 후반부는 조조의 선택은 하면서 성인이 된 모습이 나온다.

한국 드라마는 끝을 내는데, 오리지널 시리즈는 다음 시즌을 볼 수밖에 없게 엔딩을 한다.

이런 건 처음이다”고 귀띔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사랑하는 마음을 숨길 수 없어진 세상에서 벌어지는 신선한 로맨스와 독특한 설정과 설렘 가득한 스토리를 예고한다.

8부작으로 제작됐으며, 2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