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마트폰으로 악수하듯 결제"…결제시장 급변
기사입력 2017-02-17 06: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실물카드 대신 스마트폰으로 결제하시는 분들 많을텐데요.
이제는 스마트폰이 카드에 이어 카드단말기까지 대체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악수하듯 서로의 스마트폰을 접촉해 거래를 하는 풍경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김용갑 기자입니다.


【 기자 】
정육점을 운영하는 이시현 씨는 배달 주문을 받으면 카드단말기 대신 스마트폰을 챙깁니다.

"고기 배달왔습니다. 3만5천 원이고요. 카드결제하겠습니다."

카드를 받은 이 씨가 본인의 스마트폰 뒷면에 신용카드를 대자 결제가 완료됩니다.

▶ 인터뷰 : 이시현 / 정육점 사장
- "기존에는 (카드)리더기를 챙겨서 갔는데 이제는 스마트폰을 가지고 가니까 휴대도 편리하고 유지비도 안나가서 경제적으로 부담도 덜하고…"

한 핀테크 업체가 출시한 NFC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면 어플리케이션 설치만으로도 스마트폰을 카드단말기로 바꿀 수 있게 됐습니다.

▶ 스탠딩 : 김용갑 / 기자
- "스마트폰이 카드단말기를 대체하게 되면서 결제시 삼성페이를 사용할 경우 스마폰끼리 악수하듯 접촉만으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배달판매 업체뿐만 아니라 야외에서 이동식 카드단말기를 사용하던 업체들의 반응도 긍정적입니다.

▶ 인터뷰 : 서덕영 / 운동크림 판매업체
- "야외행사를 나갈 때 카드단말기를 챙기거나 카드용지를 챙겼는데, 그러면 카드용지도 갈아야 하고 휴대도 불편했는데 이제는 휴대폰만 들고가면 해결되니까…"

영세상인들은 별도의 카드단말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에 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됐습니다.

카드단말기 관리 비용이 불필요하기 때문에 카드사들의 수수료 변경도 예상되는 등 결제시장에 대변화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