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가 독일에 1760조원이라는 천문학적 규모의 전쟁배상금을 요구했다.

나치 독일의 폴란드 침공 83주년인 1일(현지시간) 야로스와프 카친스키 폴란드 집권 법과정의당(PiS) 대표는 "폴란드 의회의 2차 세계대전 피해배상위원회가 2차 세계대전이 폴란드에 야기한 피해를 감정한 결과 그 규모가 1조3000억유로(약 176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카친스키 대표는 "1939년부터 1945년까지 나치군이 저지른 모든 것에 대한 피해배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독일은 피해배상액을 수십 년에 걸쳐서 지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친스키 대표는 아울러 "독일은 폴란드를 침공해 우리에게 어마어마한 피해를 줬다"며 "독일군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무자비하고 가혹했고, 그 영향은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 10여 개국이 독일로부터 배상을 받았다"며 "폴란드가 이로부터 배제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독일 정부는 폴란드에 대한 배상 문제가 이미 종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외교부 대변인은 "독일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

피해배상 문제는 해결됐다"며 "폴란드는 1953년 더 이상의 피해배상을 포기하겠다고 밝혔고, 이를 여러 차례 확인했다"고 말했다.


폴란드 정부가 소련의 영향 아래 있던 1953년 소련과 동독의 배상면제협정 이후 동독으로부터 배상받을 권리를 포기하기로 한 점을 법적 근거로 든 것이다.

당시 폴란드는 소련의 압박으로 자국 동부 지역 일부를 소련에 넘겨주는 대신, 동독 동부의 오데르·나이세강 동쪽 지역을 할양받는 방식으로 전후 배상 문제를 매듭짓기로 했다.


폴란드 정치권은 카친스키 대표의 주장이 정치적 목적에서 비롯됐다고 비판하고 있다.

전직 총리이자 야당인 '시민연단' 소속 도날트 투스크는 "순수한 사람들을 위한 선전과 동화"라며 "카친스키 대표는 이 반독일 캠페인을 통해 자당의 지지율이 오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