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해변에서 돌 주웠어요" 30년 만에 엄청난 사실 밝혀져
기사입력 2020-12-03 10: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일랜드 해변에서 발견된 돌덩이가 2억 년 전 공룡 화석인 것으로 30년 만에 밝혀졌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학교 교사이자 아마추어 화석 수집가였던 로저 번이 30년 전 아일랜드 북부 앤트림 카운티 해변에서 두 차례에 걸쳐 주운 돌덩이가 각각 초식공룡 스켈리도사우루스, 육식공룡 사르코사우루스의 뼈로 확인됐다.


당시 번은 두 돌덩이가 공룡 화석일 것으로 짐작은 했으나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태였다.

번은 이를 얼스터 박물관에 기증 후 지난 2007년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이후 영국 포츠머스대 등의 연구진이 고해상도 3D 디지털 모델 등 신기술을 이용해 돌덩이가 화석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이 돌덩이는 연구를 통해 아일랜드에서 발견된 첫 공룡 화석이 된 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고생물학자 마이크 심스 박사는 "정말 가치 있는 발견"이라며 "그간 아일랜드에서 나온 돌들은 대부분 공룡 화석이라고 하기엔 시기상 이전이었거나 이후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두 화석은 아마 쥐라기(중생대 중기) 두 공룡이 산 채로 또는 죽은 채로 해저에 묻혀 잠겨있다가 쓸려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얼스터 박물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봉쇄조치가 해제되면 이들 화석을 전시할 계획이다.


현재 연구 결과는 지질학자협회 회보(Proceedings of the Geologists' Association)에 게재된 상황이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