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중국 징둥닷컴 자회사, 아시아 최대 헬스케어 IPO 추진
기사입력 2020-11-25 18: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중국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 자회사 JD헬스 인터내셔널이 홍콩 증시에서 기업공개(IPO)를 통해 최대 35억 달러(약 3조8천759억 원)를 조달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JD 헬스의 공모 희망가는 주당 62.8∼70.58홍콩달러이며 이 경우 JD 헬스의 기업가치는 253억∼285억 달러(28조172억∼31조5천609억 원)가 됩니다.

JD 헬스의 IPO 계획 규모는 최대 35억 달러입니다.

이는 종전 아시아 헬스케어 업종의 최대 IPO인 약 10년 전 일본 오츠카 홀딩스가 세운 23억 달러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입니다.

JD 헬스는 중국 내 매출 기준 최대 온라인 헬스케어 플랫폼이자 온라인 제약 유통업체입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88억 위안(1조4천839억 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0억 위안이나 증가했습니다.

JD 헬스는 다음달 1일 공모가를 확정한 뒤 12월 8일 상장할 예정입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헬스케어와 제약 부문에 투자자 관심이 커진 가운데 이 업종 회사들의 기업공개가 잇따르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