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귀성길 망치는 올빼미 공시, 이번에도 또?
기사입력 2020-09-29 11:1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국내 증시가 내일인 30일부터 3일간 추석 연휴 휴장에 들어간다.

연휴를 앞두고도 투자자들이 긴장을 풀 수 없는 이유가 있다.

'올빼미 공시'가 연휴마다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증권가에 따르면 지난 설 연휴 직전인 1월 23일 장 마감 이후 총 123건의 공시가 나왔다.


연휴 직전일 장 마감 후 공시는 100~200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2018년 추석 연휴 직전에는 215건, 2019년 설 연휴 직전에는 173건, 2019년 추석 연휴 직전에는 105건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는 일상적인 공시도 있지만 투자자들을 울리는 '올빼미 공시'도 적지 않다.

올빼미 공시는 상장사가 연휴 전날 장 마감 이후 등 투자자의 주목도가 낮은 시점에 자사에 불리한 악재성 정보를 슬그머니 공시하고 넘어가는 것을 뜻한다.


지난 설 연휴 때는 글로본은 195억원 규모의 공급 계약이 해지됐다는 공시를 올렸고 부광약품, 성보화학, 일성신약은 실적 악화 사실을 공시했다.


지난 광복절 연휴는 그야말로 혼돈의 도가니였다.

연휴 전날과 반기보고서 제출 마감일이 겹치면서 8월 14일 하루 동안 2000건이 넘는 공시가 쏟아졌다.

이 가운데는 파티게임즈, 모다, 데코앤이는 감사의견과 관련돼 상장폐지 절차에 들어간다는 공시를 올렸다.

최대주주의 주식담보제공 계약, 손해배상청구소송 피소 등 각종 악재가 터졌다.


수년째 올빼미 공시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지만 마땅한 해결책이 없다.

지난해부터 금융위원회와 거래소는 올빼미 공시를 반복하는 기업 명단을 공개하기로 하는 등 제재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 기업에 불리한 정보를 늦게 알리는 올빼미 공시를 한 기업을 공개하고 한국거래소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공시 내용을 재공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1년간 2회 이상 또는 2년간 3회 이상 올빼미 공시를 한 기업의 명단이 공개하기로 했다.

이 제도가 지난해부터 도입됐기 때문에 아직까지 올빼미공시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은 한 곳도 없다.


[고득관 기자 kdk@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광약품 #성보화학 #일성신약 #글로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