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울시, 정비구역 309곳 건축물 전수조사 10월말까지 완료
기사입력 2018-06-12 14: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용산 상가건물 붕괴사고 이후 노후건물 안전점검에 착수한 서울시가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정비구역 내 미개발 건물 5만5000여 동에 대한 전수조사를 이번주부터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우선 정비구역 지정 이후 10년이 지난 건축물 182개소(3만6633동)에 대한 점검을 8월까지 마치고, 나머지 구역 지정 후 10년 이내 건축물 127개소(1만8932동)도 10월 말까지 단계별로 끝낸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노후 건물이 가장 많은 지역은 동대문구로 7123개동이 점검대상에 포함됐다.

이어 성북구 6686개동, 동작구 3753개동 순으로 많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점검 비용에 대해 "정비구역 지정 후 조합이 설립되지 않은 지역은 시가 안전점검 비용을 부담하고, 조합이 설립된 지역은 관리주체인 조합에서 자가점검을 실시하고 조합이 예산지원을 요청할 경우 시가 융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용산 붕괴사고 다음 날인 지난 4일,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관리처분인가를 받지 않아 노후한 상태로 남아있는 309개 정비구역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 계획을 밝혔다.

이날 발표한 전수조사 대상 5만5000여 동은 309개 정비구역 내에 위치한다.


[최재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