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통3사, 4년간 통신비 300억원 더 받아…27억 미환불
기사입력 2017-10-11 14: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동통신 3사가 2014년부터 최근까지 요금을 잘못해서 더 받은 255만건, 300억 원 가운데 56만건, 27억 원을 환불조치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명길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이통3사는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고객들에게 통신요금을 잘못 받았다가 돌려준 사례가 199만여건, 273억 원에 달했습니다.
요금 과오납 환불 현황은 SK텔레콤 162억 원, KT 104억 원, LG유플러스 7억 원입니다.
미환불 잔액도 SK텔레콤이 12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KT가 9억 원, LG유플러스 7억 원이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K텔레콤 #LG유플러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