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연합뉴스
국제 유가가 세계 경제후퇴 우려 등으로 인해 연중 최저치로 하락하면서 거의 작년 수준으로 복귀했습니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내년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24달러(3.02%) 하락한 배럴당 72.01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브렌트유도 배럴당 2.18달러(2.75%) 떨어진 77.17달러로 연중 최저치를 새로 썼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3월 초 배럴당 140달러에 육박했던 유가는 세계 경제 성장이 둔화하면서 하반기 들어 꾸준히 약세를 보였습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세계 최대 석유 수입국인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사실상 마무리하는 분위기여서 향후 유가 상승의 재료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서방 주요 7개국(G7)과 유럽연합(EU) 등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를 시행함으로써 향후 러시아산 원유 감산이 예상됩니다.

[ 민수정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