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이 미래 탄소 가격을 경영 의사결정에 반영하는 '내부 탄소 가격' 제도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글로벌 넷제로 리더십을 강화한다.


내부 탄소 가격 제도는 미래 탄소 가격 변화를 반영해 자체적으로 내부 탄소 가격을 설정하고 투자 안건을 심의할 때 이를 적용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존 경제적 가치 중심의 투자 안건 평가 방식에 더해 미래 탄소 가치까지 반영한 종합적인 관점에서 투자 경제성을 검토함과 동시에 신규 사업을 추진할 때 탄소를 더욱 적극적으로 감축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27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이번 제도 개선안은 11월 중순 이사회 보고를 마치고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이 제도에 따르면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투자는 '가치'로, 증가시키는 투자는 '비용'으로 반영해 종합적인 관점에서 투자 경제성을 검토하게 된다.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투자는 경제성이 상승하고 신규 공장 증설에 따라 탄소를 더 배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투자는 경제성이 하락해 ESG 관점에서 실행 우선순위를 판단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발표한 넷제로 로드맵의 실행력을 높이는 관점에서 다양한 글로벌 전문 기관이 예측한 미래 탄소 가격 시나리오를 고려해 합리적 수준으로 내부 탄소 가격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2030년 이전까지는 유럽연합(EU), 미국, 한국 등 글로벌 사업장이 위치한 주요 권역별 가격을 다원화해 t당 2025년 40~95달러, 2027년 60~105달러, 중장기 가격은 2030년 120달러, 2040년 200달러 등으로 설정했다.


앞으로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탄소 배출권 가격을 유가, 환율 등과 같이 경영 성과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핵심 지표에 포함해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과 산하 8개 사업 자회사 유관부서가 함께 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관리와 대응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0월 창사 60주년 기념식에서 '올타임 넷제로' 비전을 선포한 데 이어 내부 탄소 가격 제도 등을 도입했다.


[이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