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대주주로 참여한 '삼성FN리츠'가 Pre-IPO를 통해 7천400억원 대의 자금을 조달했습니다.

오늘(25일) 삼성금융네트웍스에 따르면, 지난 10월 국토부의 리츠 영업인가를 받은 삼성FN리츠는 Pre-IPO에서 7천441억 원의 자금을 성공적으로 조달했습니다.

어제(24일) 대치타워와 에스원빌딩 편입을 완료했으며, 내년 상반기에 상장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Pre-IPO에는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앵커투자자(39%)로 참여하여 안정성을 확보했고, MG새마을금고와 한화생명, 교보생명, 코리안리 등 기관투자자들도 다수 참여했습니다.

기관투자자는 투자 시점부터 1년 간 보호예수가 적용돼 안정적인 리츠 운용기반을 확보했습니다.

삼성FN리츠는 서울 핵심권역에 위치한 대치타워(GBD, 삼성생명 64% 임차)와 에스원빌딩(CBD, 에스원 100% 임차) 등 프라임급 오피스를 초기 자산으로 편입했고, 분기 배당 구조로 설계하여 상품성을 확보했습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보유 부동산 매각시 우선매수협상권을 확보해 향후 핵심권역의 프라임급 오피스를 지속적으로 편입할 수 있어 추가 성장성도 기대해볼 만합니다.

삼성FN리츠는 삼성금융네트웍스의 협업을 바탕으로 기관 수요 예측과 일반 공모 절차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상장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조문경 기자 / sally3923@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