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금리에 전세 대신 월세"…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 6억 아래로

이달 2일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 입구에 아파트 월세 매물표가 붙어 있다.

[사진 = 박형기 기자]

부동산 경기침체와 금리인상 등 잇따른 악재에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이 6억원 이하로 떨어졌다.

중위가격(중앙가격)은 조사 표본을 가격순으로 나열했을 때 가장 중앙에 위치한 가격을 말한다.

평균가격이 저가주택 또는 고가주택의 가격 변동폭에 크게 좌우되는 것과 달리 중위가격은 순수하게 정중앙의 가격만 따지기 때문에 시세 흐름을 판단에 주료 활용된다.


25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시계열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중위 전세가격은 5억9966만원으로, 작년 2월(5억9739만원) 이후 1년 8개월 만에 처음 6억원 밑으로 내려갔다.


서울 중위 전세가격 약세는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0을 단행하는 등 금리 인상이 가팔라진 영향으로 보인다.


서울 아파트 중위 전세가격은 작년 2월 사상 처음 6억원을 돌파한 이후 작년 9월에는 6억2680만원을 기록했다.

전세자금대출 중단 사태가 발생하자 지난해 10월 6억2116만원으로 하락한 뒤 이달 들어 전월 대비 1.14% 하락해 6억원 밑으로 내려왔다.


강북 14개구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5억3188만원으로 지난달(5억3437만원)보다 0.47% 하락한 데 비해, 강남 11개구는 6억8755만원에서 6억7675만원으로 1.57% 떨어져 강북지역보다 낙폭이 더 컸다.


서울 연립주택 중위 전세가격은 2억3179만원으로 지난달(2억3187만원)보다 0.03% 하락한 반면 단독주택 중위전세는 3억3763만원으로 지난달(3억3355만원)보다 1.22%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중위가격보다 높은 6억6386만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9월(6억7344만원)과 비교하면 1.42% 떨어졌다.


금리인상으로 인한 전세자금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이 높아지면서 월세를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월세 선호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월세 세입자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금리인상으로 대출이자는 늘어나는데 전세 매매시장과 달리 월세는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서울 아파트 월세 수급지수는 지난 8월 100.1로 올해 처음으로 100을 넘겼다.

반면 서울 아파트 전세 수급지수는 6월 94.2, 7월 91.3, 8월 87.7 등으로 낮아지는 추세다.

전·월세 수급지수는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집을 구하려는 세입자보다 세를 놓으려는 집주인이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높으면 반대로 집주인보다 세입자가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셋값 하락과 달리 전월세 전환율(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연 환산이율)은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대출금리가 계속 오르면서 인상된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돌리려는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국민은행 조사 기준으로 이달 서울 아파트 전월세 전환율은 평균 3.28%로, 9월(3.24%)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4월(3.29%) 이후 1년반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이달 강북 14개구의 전월세 전환율은 3.32%로 강남 11개구(3.25%)보다 높았다.


월세 유형 중에서도 보증금이 상대적으로 적은 순수월세 상승세가 뚜렷하다.

서울 아파트 기준으로 보증금이 월세의 12개월 치 이하인 순수월세는 8월 0.26% 올랐지만, 준월세(보증금이 월세의 12~240개월) 상승 폭은 0.2%로 올랐다.

준전세(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 치 초과)는 0.03% 떨어졌다.

권역별로는 강북·동대문·성북 등 서울 동북권의 순수월세 상승률이 0.45%로 가장 높았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