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키, 여기 왔나요? 어딨나요?"…바이든, 사망한 의원 이름 부르며 찾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사망한 하원의원의 이름을 부르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조기까지 내걸며 추모의 메시지를 전달했던 터라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된 건강 이상설이 재점화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아·영양·보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회의를 열고 마이크 브라운 상원의원, 코리 부커 상원의원, 재키 왈러스키 하원의원 등 관련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중에서도 "재키, 여기 있나요? 재키 어디 있습니까?"라며 청중 속에서 왈러스키 의원을 거듭 찾았다.

왈러스키 의원은 지난달 초 교통사고로 사망한 인물이다.

그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조기 게양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날 오후 진행된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한 추궁이 이어졌다.


한 기자는 "대통령이 오늘 기아 관련 행사에서 지난달 사망한 의원을 찾는 것처럼 보였다"며 "대통령은 그녀가 거기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처럼 행동했다"고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던졌다.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대통령은 그녀를 기리는 법안 서명 행사를 앞두고 그녀의 가족들도 만날 예정이라 대통령의 마음속에 가장 우선순위였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또 다른 기자가 "내 머릿속에는 존 레논으로 가득하지만 난 존 레논을 주변에서 찾지 않는다"고 응수하자 대변인은 "당신이 대통령으로서 존 레논을 위한 법안을 처리할 때 다시 얘기하자"며 답변을 피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42년생으로 고령이라 크고 작은 실수를 할 때마다 건강 이상설에 휩싸였다.

지난 7월 기후 변화 관련 연설 도중 암(cancer)을 언급하면서 과거형(had cancer)이 아닌, 현재형 동사(have cancer)를 사용했다.

또 같은 달 중동 순방에 나섰을 때는 공포(horror)를 영광(honor)으로 발음하는 등 말실수를 했다.

지난 4월에도 허공을 향해 혼자 손을 내밀고 악수를 청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보수 진영에서는 치매를 의심하기도 했다.


[이가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