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미국 성인 10명 중 6명이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시청했고, 이 중 90%는 시즌2도 볼 계획이라고 답했다.


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는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립대 경영대학 김미란 교수와 공동으로 지난 6월 실시한 '미국 내 K-컬처의 위상과 트렌드 분석' 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미 리서치회사 퀄트릭스로부터 제공받은 18세 이상 미국인 321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오징어 게임'은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 드라마·영화 1위(77%·이하 복수응답)로 꼽혔다.

2위는 '기생충'(39%), 3위는 '부산행'(30%), 4위는 '지금 우리 학교는'(29%)으로 각각 조사됐다.


응답자의 52%는 가장 좋아하는 한국 배우로 ‘오징어 게임’의 주연 배우 이정재를 선정했고, 정호연(45%)과 송강호(25%)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좋아하는 한국 가수는 그룹 방탄소년단(BTS·70%), 블랙핑크(33%), 싸이(21%)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뉴욕에서 열린 '오징어게임'과 함께하는 '뉴욕 속 한국여행' 행사. 제공|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
‘오징어 게임’(극본 연출 황동혁)은 상금 456억 원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서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도전하는 내용을 담았다.

지난해 9월 공개 후 첫 28일 동안 16억 5045만 시간을 기록, 넷플릭스 역대 최고 시청 시간을 달성하는 등 전 세계적 인기를 누렸다.


'오징어 게임'은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지난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남우주연상(이정재)과 감독상(황동혁 감독)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앞서 4일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기술진, 스태프 대상) 시상식에서 게스트상 이유미를 비롯해 스턴트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프로덕션 디자인상을 받은 것까지 총 6관왕에 등극했다.


현재 '오징어 게임' 시즌2가 제작 중이다.

에미상 남아주연상에 빛나는 이정재가 출연해 활약한다.


미국인들이 가장 즐기는 K-컬처 분야로는 K팝(36%)이 1위에 올랐고 한국 드라마·영화(34%)와 한국 음식(34%)이 공동 2위를 차지했다.


특히 'K-컬처가 한국에 대한 호감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는 답이 64%에 달했고,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를 줄이는 데 기여한다'고 답한 미국인도 58%나 K-컬처의 폭넓은 영향력을 입증했다.


K-컬처에 반한 미국인 10명 중 6명은 가까운 미래에 한국 여행을 희망한다고 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