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강릉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수십억 원대 횡령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강릉경찰서는 10여 년 동안 공금 22억 원을 빼돌린 의혹을 받던 새마을금고 강릉 모 지점 직원 2명이 자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직원 2명은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고객의 예·적금 등을 포함해 총 22억 원의 공금을 빼돌리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자체 검사에서 적발됐습니다.

[ 김용갑 기자 / gap@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