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더 있어야 한강 건너 강남 간다…중형아파트 5년새 격차 두배로 벌어져

서울 한강 이북과 한강 이남 중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격차가 지난 5년간 2배 이상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지난 정권에서의 규제 강화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일어난 결과로 분석하며 이런 현상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8일 부동산정보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2017년 5월 한강 이북(14개 자치구)과 한강 이남(11개 자치구) 중형 아파트(전용면적 85㎡ 초과~102㎡ 이하) 평균 매매가격은 각각 5억7872만원, 9억391만원으로 두 곳의 가격 격차는 3억2519만원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올해 5월에는 한강 이북이 11억9893만원, 한강 이남이 18억9970만원으로 집계되면서 두 곳의 중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격차는 7억77만원으로 조사됐다.

문재인정부가 집권했던 5년 사이에 한강 남북 간 아파트 가격 격차가 2배 이상 벌어진 셈이다.


평균 전세가격도 한강 남북 간 격차가 더 심해졌다.

2017년 5월 한강 이북과 한강 이남의 중형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각각 4억744만원, 4억9919만원으로 9175만원 차이를 나타냈다.

그러나 2022년 5월에는 한강 이북이 6억3386만원, 한강 이남은 9억3233만원으로 집계돼 두 곳의 중형 아파트 전셋값 격차는 2억9847만원으로 확대됐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격차에 대해 15억원 초과 아파트 대출 금지 등 대출 규제와 재건축·재개발 규제, 세금 규제 등으로 강북권에서는 고가 아파트 매매가 줄었고,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커지며 신축 아파트가 많은 한강 이남 지역으로 투자자가 몰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윤석열정부의 보유세 등 규제 완화 혜택이 1주택자에게 집중되며 강남권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박준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