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지랩파마 “대사항암제 ‘KAT’ 간암에 이어 췌장암 효과 입증” 연구 발표

[뉴지랩파마 제공]
대사항암제를 개발 중인 미국 뉴지랩파마가 미국 ‘암연구학회(AACR)’의 연례 학술회의에 참가해 메릴랜드 주립대학교와 공동으로 연구한 ‘KAT’의 췌장암 억제 효과에 대해 성공적으로 발표를 마쳤다.


KAT는 다수의 전임상시험과 응급임상 치료 사례를 통해 유효성이 충분히 검증된 간암 치료제다.

뉴지랩파마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국내 식약처로부터 간암 치료제 KAT에 대한 임상 1+2A상 승인을 받았다.

뉴지랩파마는 다국가 임상 방식으로 KAT의 상용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으며, 간암의 경우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ODD)으로 지정돼 2상 종료 후 조건부 사용승인을 통해 빠르게 상업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사항암제 KAT의 췌장암 치료 기전 결과와 다수 암종에 대한 성공적인 전임상 사례에 대해 소개한 포스터 발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암연구학회(AACR) 발표에서는 검증된 간암 치료제인 ‘KAT’가 치료가 가장 어렵다고 평가받는 췌장암에도 효과가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뉴지랩파마는 췌장암 동물실험에서 ‘3-BP(3-Bromopyruvate)’ 10mg을 사용한 시험군이 대조군 대비 약 40%의 종양 증식 억제 효능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췌장암 세포에 KAT의 원료의약품(API)인 3-BP와 방사선 치료를 병용할 경우 시너지가 있다는 사실을 검증했다.


뉴지랩파마 관계자는 “KAT의 기전은 현재 개발 중인 간암 뿐 아니라 모든 암에 동일하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며 “이번 AACR에서 췌장암 모델 발표를 통해 이런 사실을 입증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진행하고 있는 KAT의 간암 임상이 조기에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혜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