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네트워크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150억 원 규모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보통주 1주당 150원을 현금배당하며, 시가배당률은 2.8%입니다.

배당 안건은 다음달 21일 예정된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됩니다.

KTB네트워크는 지난해 영업이익 840억, 당기순이익 648억으로 사상 최대 이익을 달성했습니다.

배달의 민족, 스타일쉐어, 넥스틴, RBW 등의 투자기업이 IPO(기업공개)와 M&A(기업 인수·합병)로 투자금을 회수한 결과입니다.

이에 따른 펀드 성과보수도 크게 증가했습니다.

올해는 비씨엔씨를 비롯한 9개 투자기업이 코스닥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입니다.

앞서 KTB네트워크는 지난달 30억 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공시했습니다.

앞으로도 배당과 자사주 매입 등 주주환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사명 변경도 추진합니다.

신규 사명은 '다올인베스트먼트'로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결정됩니다.

KTB네트워크 관계자는 "양호한 성과를 바탕으로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도록 할 것"이라며 "자사주 매입을 포함한 다양한 주주환원정책을 적극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